창세기 M 88

우리에게는 세 기둥, 세 이정표가 필요하다.
첫째: 갈르엣 즉 우리를 위한 하나님의 돌보심을 간증하는 기둥
둘째: 벧엘 즉 자신을 하나님께 헌신하는 하나님의 집의 간증하는 기둥
셋째: 베들레햄으로 가는 길에 기둥 즉 우리의 천연적인 사랑과 원함과 선택이 묻혀진 곳인 라헬의 묘에 셋째 기둥의 이정표를 가져야 한다.
베들레헴으로 가는 길의 기둥은 사람들을 그리스도께로 향하게 한다.

야곱은 세 개의 기둥을 세웠지만 에델 망대를 세울 필요는 없었다.
그가 편안한 생활을 즐기고 있었을 때 죄악된 일이 일어났다,

생활의 안일함은 항상 주 예수님을 따르는 자들에게 유혹이다.
주님을 따르는 모든 자들은 최종 목적지가 멀다고 생각하므로 쉴 곳을 찾기를 기대한다.
이 덫을 피하는 길은 멈추지 말고, 바라보지도 않는 것이다.

야곱의 일생을 세 부분으로 나누면 첫째 부분에서 야곱은 하나님의 돌보심을 체험하였다.
출생하던 날부터 그는 하나님의 돌보심 아래 있었다.
야곱이 하나님의 돌보심 아래 있었던 까닭에 라반이나 에서는 그를 해칠 수 없었다.

라반은 돌무더기를 '여갈사하두다'라고 했지만(31:47), 야곱은 기둥을 세우고 그곳을 '갈르엣(증거의 무더기)'이라고 했다((31:37). 야곱은 그를 위한 하나님의 돌보심에 대한 강한 간증으로 이 기둥을 세웠다.

지방교회, 창세기
지방교회, 라이프스터디 누림
지방교회, 교회 생활하기
지방교회 - 기둥, 간증, 교회, 벧엘, 체험

창세기 M 87

라헬은 야곱의 천연적인 선택을 대표한다.
야곱의 사랑하는 아내 라헬은 베냐민을 출산하던중 죽었다.
야곱은 라헬을 잃었고 베냐민을 얻었다.
잃음 없이는 얻음이 있을 수 없고, 사망 없이는 출생이 있을 수 없다.
사망을 떠난 부활이 없으므로, 출생은 사망으로부터 온다.

우리 또한 천연적으로 사랑하는 것, 소원을 잃은 대가로 그리스도를 얻어야 한다.

성경은 라헬의 사망 후 야곱이 애통해했다고 말하지 않는다.
야곱은 그 아내의 잃음이 하나님의 주권적인 손 아래 있었다는 것을 분명히 알았다.
낙담하는 대신 그는 즉시 그 아들의 이름을 "슬픔의 아들"에서 "오른손의 아들"로 바꾸고 크게 격려받았다.

야곱은 라헬의 즉음이 하나님께 속하였음을 알고 매우 강하였다.
이것은 21절에서 성령이 그를 이스라엘로 불렀다는 사실로 확증된다.
이것은 그가 온전히 변화되었음을 증명한다.

35장 끝에서, 우리는 온전히 변화되고 자유케 된 한 사람을 본다.
야곱은 이제 온전한 안식과 기쁨과 만족과 친밀감과 주님과의 교통 안에서 헤브론에 있다.

헤브론에서 야곱과 주님 사이에는 아무 것도 없다. 여기서 그는, 『우리 사이에는 아무 것도 없습니다. 주님, 아무 것도 없습니다.』라고 찬송할 수 있다. 야곱 안에서 우리는 철저히 하나님께 다루심을 받고 온전히 그분으로 인해 조정된 한 사람을 본다. 모든 끈이 끊어졌으며 그는 헤브론에서 주님과의 친밀한 교통을 누릴 수 있도록 온전히 자유롭다.
아멘!

지방교회, 교회 생활하기
지방교회, 창세기
지방교회, 라이프스터디 누림
지방교회 - 교통, 자유, 찬송, 변화, 교통

창세기 M 86

<기둥이 되기 위해 온전케 되는 비결>

*자신의 관념들을 비울수록 온전케 되기가 쉽다.
의견이 많은 자들 가운데 한 사람도 온전케 되지 못하였다.
어떤 실수를 보았을 때에도 허비할 시간이 없으므로 잊어버리고, 단지 모든 적극적인 것들을 흡수하기를 갈망하는 자들은 온전케 된다.

*적극적인 것들을 주목할 때 많은 영양분을 얻고, 온전케 된다.

*성경은 항상 오직 한 흐름이 있어 왔다.
한 흐름을 발견한 후 우리는 과거의 지식과 관념과 이해와 관점들을 잊어버리고 그 안으로 들어가야 한다.

이것이 주님의 움직임을 위하여 유용한 기둥들로 완전케 될 수 있는 합당한 길이다.
할렐루야~

지방교회, 창세기
지방교회, 라이프스터디 누림
지방교회, 교회 생활하기
지방교회 - 기둥, 성경, 관점, 흐름, 교회

+ Recent posts